[일]르봉 브랜딩 스쿨


회자되고 있는 브랜딩.

우리는 왜 관심 갖기 시작할까? 


물적 재화 뿐만 아니라

서비스 산업까지 고도화된 지금, 

내가 하는 사업이 왜 다른지 드러내기란

여간 쉽지 않다. 


사고의 흐름이 닿은 곳은 ‘브랜딩’. 

‘내가 왜 다른 사람과 다른지’ 드러내야만 

나라는 존재가 같은 산업군에서 강하고, 

오래 기억될 수 있을 것이다.


‘브랜딩’


브랜드를 운영하는 사람들과 

브랜드가 만나길 원하는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의미를 지닌

세계관을 구축하는 과정. 


반면에 고객(Customer)입장에서

브랜딩은 왜 회자 될까?


나의 섬세하고, 세밀한 욕구을 충족시키는

브랜드를 소비하고 싶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더 나아가 ‘진짜’를 찾고 싶은 마음이

강하게 작용해서일까?


여기서 진짜란,

사업의 일차적인 욕구인 ‘이윤 추구’보다는

인생을 살아가는 ’태도’ 또는 ‘꿈’을

공감하는 것이다.



p.s 그저 눈에 잘 띄는 사람보다 한 번 더 만나고 싶은, 

‘울림’이 있는 ‘찐’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