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건강한 브랜딩, 건강한 브랜드

유독 브랜딩은 규모가 큰 기업에서만 새롭게 런칭하는 브랜드 또는 사업의 각도를 바꾸게 되어 그에 맞는 리뉴얼이 필요할 때 요청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




1. 브랜딩이 정확히 내 사업에 어떤 힘을 가지는지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에
2. 흔히 브랜딩이 디자인 또는 크리에이티브를 만드는 일이라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것과 달리 사업의 방향과 직결되는 브랜드 전략을 제공하는 것이라 진지하고 무거운 작업이기 때문에 선뜻 시도하기 어렵다는 이유 
(한 마디로, 긴 프로젝트 기간을 할애할 여력이 없기도 하고, 디자인이나 기발한 아이디어는 괜찮지만
사업 방향성에 관한 모든 건 반드시 대표가 해야 한다는 역할에 대한 닫혀있는 사고 때문)

3. 브랜딩과 마케팅, 광고, 홍보에 대한 개념 구분이 어려워 내가 필요한 게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에
4. 브랜딩의 힘은 알지만, 에이전시에서 제안하는 예산을 소화하기 힘들기 때문에

월마다 2-3개 프로젝트 정도는 개인 사업 하시는 대표님과 규모가 작은 기업에 도움 드리고 있다.
(예산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주시는 만큼 받는다.)

그럼 프로젝트를 어떻게 결정할까?
리소스가 제한적일 때 누굴 도와 드려야 할까?

나름 기준이 생겼다.

대표의 사업을 향한 진실된 태도와 사업이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하고 싶은 의지가 강한 경우엔
나머지 조건들은 '무조건'적으로 도움을 드린다.






이번엔 포항에서 사업을 꾸려 나가시고 계신
'올바르다 신선생 쌀누룩' 신현순 대표님을 만나게 됐다.

줌(zoom)으로 진행한 첫 미팅에서 태도와 의지가 여실히 전해졌다.
(오랜만에 마주하는 밝은 표정 때문인지 단숨에 무장해제가 되고, 좀더 천천히, 친절하게 설명하기 시작했다.)

사람이 하는 일이기에, 의미를 발견하거나 확장하고, 표현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기에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우리 회사 식구들에게 가장 우선된다.



P.S.
프로젝트가 끝나면 클라이언트의 피드백이 우리의 기분을 좌지우지한다.
(부족하고 아쉬운 피드백도 물론 중요하다.)

그런데 피드백 자체를 아끼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
또는 표현이 서툴러 의도와는 다르게 무관심하게 비치는 경우가 있다.

프로젝트 종료 몇 일 뒤, 대표님으로부터 카톡이 왔다.
선물을 보내 주신다는 반가운 카톡.